logo

인사말

사랑으로 하나 되어 열매 맺는 교회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참으로 힘들고 답답했던 한 해였습니다. 코로나 19라는 복병을 만나 교회는 물론 온 세계가 고통과 혼란을 겪었고, 아직도 그 수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그래도 어김없이 시간은 흐르고 또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에 당황하여 어,어 하는 사이에 한 해가 훌쩍 흘러갔는데, 아직도 완전한 회복은 멀기만 해 보입니다. 모일 수가 없고, 모일 수 없으니 할 수 있는 일도 많지 않습니다. 새해에도 같은 일들이 반복될까 두려움 마저 듭니다.

이제는 이런 상황에서도 뭔가 활로를 찾아야만 합니다.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회복해야 합니다. 어려운 여건이지만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교회가 해야 할 일을하며 난관을 돌파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많은 환난 가운데서도 주변 온 교회들의 본이 되었던 데살로니가 교회를 모델 삼아서 우리 교회도 믿음으로 역사하고 사랑으로 수고하며 소망으로 인내하므로 더 끈끈한 사랑으로 하나 되어 믿음대로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하여 믿음과 사랑과 소망의 열매를 풍성히 수확하는 한 해로 가꿔야 하겠습니다.

혼자서는 힘들지만 서로 돌아보며 사랑으로 하나가 되어 세워주고 밀어주며 힘을 모으면 되는 줄 믿습니다. 우리의 믿음이 모이고, 사랑이 모이고, 열정이 모이면 환경은 어렵지만, 그래서 더 놀라운 하나님의 축복이 임할 줄 믿습니다.

직접 대면하여 만나기는 어렵지만 온라인으로 만나고 교제하는 것은 관심과 사랑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구역마다 온라인 구역예배로 구역의 예배와 사랑의 교제와 섬김과 전도의 관심과 열정을 되찾도록 합시다. 집으로 찾아가는 대신 있는 자리에서 만나므로 오히려 시간 내기가 더 쉬울 수도 있습니다.

전에는 시간을 내기 어려워서 못 만났던 분들도, 잠시 짬을 내어서 영상으로라도 얼굴을 마주하며 교제한다면, 만날 기회가 없었던 구역식구들도 더 친해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더 많은 지체들이 함께 교제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남성 교우들도 한 주에 한 번 정도는 회원들이 온라인에서 얼굴을 마주하며 만나고 교제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만나는 만큼 정이 들고, 사랑과 정이 깊어지는 만큼 은혜와 축복도 더 풍성해지는 법입니다. 새해에는 사랑으로 하나 되어 은혜와 축복의 열매를 풍성히 맞고 누리도록 합시다.

2021년 새해를 시작하며

안병대 목사